‘도심 첫 컨벤션시설’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계획 확정
상태바
‘도심 첫 컨벤션시설’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계획 확정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1.03.2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한화컨소시엄·코레일과 사전협상 마무리

2026년 서울역 북쪽에 40층 규모의 전시·호텔·판매·업무·주거 복합단지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중구 봉래동 2가 122번지 일대 유휴 철도부지 소유자인 코레일, 사업자인 한화 컨소시엄과 지난해 4월부터 벌여 온 사전협상을 마무리하고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계획안’<조감도>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대규모 전시장과 회의장을 갖춘 컨벤션 시설이 서울 도심 지역에 들어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이에 따라 도시계획 변경과 건축 인허가 등 개발 절차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내년에 착공할 방침이다.

서울로7017과 염천교 수제화거리 사이에 있는 이 2만9298㎡ 부지는 대부분 공터이며 일부만 자재·물류창고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계획에 따르면 제3종일반주거지역과 일반상업지역이 섞여 있는 이 부지의 용도지역이 일반상업지역으로 변경된다. 기존 철도 도시계획시설이 폐지된다.

건물은 지하 5층, 지상 40층 규모로 건폐율 59.99%, 용적률 793.7%, 연면적 약 35만㎡의 5개 동으로 들어선다. 높이는 120m(완화시 150m)다.

컨벤션 시설은 연면적 2만4403㎡ 이상 규모로, 20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대회의실 1개, 30인 이상 수용 가능한 중·소회의실 15개, 2000㎡ 규모의 전시실, 연회장 등을 갖춘 국제회의수준의 시설로 조성된다.

이와 함께 호텔·판매·업무시설이 연면적 50% 이상으로 들어서며, 700세대의 오피스텔도 연면적 30% 이내로 조성된다.

시는 개발사업에서 나오는 공공기여 약 2200억원을 활용해 지역주민을 위한 공공·기반시설을 설치키로 했다.

시는 서울로7017과 북부역세권, 북부역세권과 서울역광장·서소문역사공원 등을 연결하는 보행로를 새롭게 만들어 지역단절을 해소할 방침이다. 또 도시재생지역 내에 5880㎡ 규모의 청파공원을 조성키로 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