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 사망 절반으로 줄이자’ 경기도, 종합대책 추진
상태바
‘산재 사망 절반으로 줄이자’ 경기도, 종합대책 추진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3.3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안전지킴이·지역건축안전센터 전 시·군 확대 등

경기도는 ‘노동안전지킴이’를 10개 시에서 31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하고 인력도 대폭 늘린다. 지역건축안전센터도 6개 시군에서 관내 전역으로 확대하고, 110명 규모의 소방패트롤팀을 활용해 1100여개의 대형 공사장을 대상으로 불시 점검을 벌이기로 했다.

◇자료=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30일 의정부시에 있는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산업재해 예방 주요 성과 및 향후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경기도는 △지방정부 노동분권 강화 △선제적 산재 예방활동 강화 △안전한 노동일터 조성 △촘촘한 산재예방 구현 △노동 거버넌스 활성화 등 5개 분야를 주요 방향으로 설정하고 다양한 정책과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도 노동국을 중심으로 17개 부서가 참여하는 도 차원의 ‘산업재해 예방 부서협의체’를 상시 운영한다. 건설·제조·물류·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굴한 37개 과제를 지속 점검해 ‘매뉴얼화’를 추진한다.

올해부터 산재예방 지도 전담인력인 ‘노동안전지킴이’를 10개 시에서 31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하고, 인력도 10명에서 104명으로 늘려 운영한다.

50인 미만 중소기업 노동자를 대상으로 업종별 사례 중심 교육, 작업장 유해위험요인 컨설팅을 실시함은 물론, 추락․밀폐 등 위험 상황을 VR로 체험할 수 있는 ‘찾아가는 산재 예방교육’을 진행한다.

노동안전 관리가 우수한 기업 25개사를 ‘노동안전보건 우수 중소기업’으로 인증, 다양한 인센티브를 지원해 기업 스스로가 노동자의 안전한 근무환경을 만들도록 유도한다.

또한, 올해 도내 13개 물류단지와 573개 물류창고에 대해 도·시군 합동점검을 추진한다. 소방, 전기, 구조시설 및 위험물 안전관리 실태 등을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도내 건축물의 안전점검 및 건축공사장의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한 지역 관리 거점인 ‘지역건축안전센터’를 기존 6개 시군에서 31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되도록 설치를 적극 지원한다.

공동주택, 주상복합건축물, 주거용오피스텔 등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건축·소방 등 관련 전문가 120명으로 구성된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을 운영해 건축․토목․전기․소방 등 10개 분야에 대한 안전점검도 실시한다.

도내 35개 소방관서 소속 총 110명의 소방패트롤팀을 활용, 1,135개 대형 공사장을 대상으로 화재안전기준 준수 및 위험물 관리 실태를 불시 점검하는 등 현장 관계인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안전문화 정착을 도모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광역·기초지자체 간 산재 예방정책 협업을 강화하고 노동단체 등과의 민관 거버넌스도 공고히 할 방침이다. 도 차원의 산재예방 정책 수립 시 시군과 노동 기관·단체의 참여를 확대하고, 도정 평가지표에 시군별 산재예방활동 실적을 반영할 예정이다.

김규식 경기도 노동국장은 “노동 현장에서는 안전에 대한 감수성 부족과 미흡한 안전관리 대책으로 매년 다수의 사고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정부가 산재 사망사고 절반 감축이라는 국정 목표를 재차 강조한 만큼, 경기도에서도 산재 예방정책에 대한 전면적 혁신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