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 ‘2050 탄소중립’ 도전 공동 선언…협의회 출범
상태바
자동차 업계, ‘2050 탄소중립’ 도전 공동 선언…협의회 출범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3.3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조금 개선·충전 인프라 확충 등 정부에 제안
전문가들 "차 온실가스 감축 수단 다원화해야"
산업부, 연내 ‘수송 부문 미래차 전환 전략’ 수립

산업통상자원부는 자동차 업계가 ‘2050 탄소중립’을 논의하기 위한 민관 소통 창구인 ‘탄소중립협의회'를 만들었다고 31일 밝혔다.

자동차 탄소중립협의회는 이날 오후 서울 자동차회관에서 출범식을 열고 ‘탄소중립 도전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자동차 업계는 수송 분야 온실가스 감축에 효과적인 내연기관차의 고효율화, 하이브리드화를 통해 탄소중립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단기 계획을 소개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세계 수준의 전기·수소차 공급과 탄소중립 연료 적용을 병행해 완전한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출범식에서 업계는 자동차 산업이 미래차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생산·일자리 기반을 유지하기 위한 정책 과제들을 정부에 제안했다.

여기에는 연구개발(R&D)·보조금 개선 등을 통한 차량 가격 인하, 금융·보증 프로그램 신설, 환경 규제 비용 과부담 완화, 친환경차 운행 혜택 확대, 충전 인프라 확충 등이 포함된다.

전문가들은 자동차 온실가스 감축 수단의 다원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내연차도 청정 연료·엔진을 사용하면 무공해 차량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최근 유럽, 일본 등을 중심으로 자동차·선박·항공용 e-연료(electro fuel)에 대한 연구가 본격화되는 추세다. e-연료는 이산화탄소와 청정 수소를 더해 생산한 청정 합성 연료를 뜻한다.

이들은 기술 진보에 대한 가능성을 전제로 다양한 기술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과 기술 동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에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자동차는 탄소중립을 성장 동력 창출로 연계할 수 있는 대표 산업”이라며 “자동차 탄소중립 5대 정책 방향을 통해 업계의 노력을 뒷받침하겠다”고 전했다.

산업부는 이번에 논의한 내용과 추가로 의견들을 모아 올해 안으로 ‘수송 부문 미래차 전환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러면 완성차·부품업계는 미래차 전환 설비 투자에 대해 공장 신증설 없이도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외국인 투자자 기업과 부품 업계 전용 미래차 전환 R&D 등도 신설된다.

전기·수소차는 2025년까지 내연차 이상의 성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한 탄소 재활용, 그린수소 관련 과제와 e-연료 등 다앙한 감축 수단과 방법에 대한 R&D를 중점 지원하기로 했다.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로 전환하기 위한 공동 사업 재편 등을 지원하고 금융·기술·공정·인력 등 지원 수단도 지속 확충한다.

올해부터 공공 부문은 신차의 100%를 친환경차로 구매하는 것이 의무화된다. 민간 부문에서는 ‘친환경차 구매 목표제’를 새로 도입해 렌터카, 택배 등 대규모 수요 발굴에 나선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산업 전반의 ‘탄소중립 5대 핵심 과제’도 별도로 추진하고 있다”며 “탄소중립을 위한 업계의 기술 혁신과 투자를 법·제도적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