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SH공사, ‘공공빈집+민간 노후주택’ 소규모 통합정비사업 추진
상태바
서울시·SH공사, ‘공공빈집+민간 노후주택’ 소규모 통합정비사업 추진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4.05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빈집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와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접목한 소규모 정비사업을 전국 최초로 시도한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소규모 통합정비사업은 SH공사가 소유한 빈집과 연접한 민간의 노후주택을 합쳐서 공공과 민간이 함께 새 건물을 짓는 빈집활용 민관결합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이다. 

SH공사와 민간 토지주가 함께 재개발·재건축 사업에서 조합 같은 역할을 하는 주민합의체를 구성·운영한다. 다만 설계, 시공 등 사업 전반은 민간이 주도한다.

서울시와 SH공사는 빈집활용 민관결합형 자율주택정비사업 1호 사업을 은평구 구산동 일대에서 추진한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지하 1층~지상 5층(용적률 225.6%), 총 21세대 규모의 건물을 신축한다. 오는 6월 건축허가 신청 후 착공에 들어가 연말 준공이 목표다.

시와 SH공사는 향후 SH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빈집들을 대상으로 필지별 여건과 활용방안을 검토·분석해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앞으로 사업 확대를 통해 임대주택 공급과 동시에 낙후된 저층 주거지의 도시재생으로 지역사회에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