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장 초미세먼지, 햇빛 이용한 첨단 측정법으로 감시
상태바
사업장 초미세먼지, 햇빛 이용한 첨단 측정법으로 감시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0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거리에서도 대기오염물질 누출을 탐지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굴뚝뿐만 아니라 생산 공정에서 비산 배출되는 질소산화물 등 초미세먼지 원인 물질을 햇빛을 이용해 측정하는 태양추적적외선(SOF) 측정법을 최근 확립했다고 6일 밝혔다.

비산 배출은 대기오염물질이 굴뚝 등 정해진 배출구를 통하지 않고 사업장의 저장시설, 밸브 등에서 대기로 직접 배출되는 현상을 말한다. 정확한 배출량 산정이 어렵고, 오염원을 찾아 배출기준을 적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마련된 태양추적적외선 측정법을 사용하면 태양과 측정 장비 사이에 커다란 가상의 기둥을 만들고 사업장 전체를 높은 성벽처럼 에워싸 비산 누출 지점을 찾아내는 방식으로 배출량을 정량적으로 산출할 수 있다.

기업은 비산 배출 오염물질을 정량적으로 산출해 저감하고, 원료 및 제품의 누출을 방지해 생산 비용 또한 절감할 수 있다. 또 사업장에 직접 출입하지 않고도 실시간으로 100m 이상의 높은 굴뚝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원격으로 감시할 수 있어 불법 배출을 예방할 수 있다.

이 측정법은 미국 및 스웨덴 등에서 대형 석유화학산단 관리에 쓰이는 입증된 기술이다. 유럽에서는 초미세먼지 원인물질 배출량 측정을 위한 최적가용기법(BAT)으로 사용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에 대산 등 대규모 석유화학단지에서 태양추적적외선 장비를 활용한 현장 측정을 시행했다.

앞으로 모바일 기반의 원격분광측정을 통해 초미세먼지와 오존의 생성물질인 휘발성유기화합물의 농도를 측정하고 배출량을 조사해 측정 기반 배출계수도 개발할 계획이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