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춘곤증과 과다수면의 차이
상태바
[건강] 춘곤증과 과다수면의 차이
  • 서울아산병원
  • 승인 2021.04.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의가 알려주는 건강 지식백과

봄이 오면 몸이 나른해지고 졸음이 쏟아지며 식욕도 떨어진다. 이런 현상을 흔히 ‘춘곤증’이라 하며, 봄을 맞아 기온이 올라가면서 신체의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는데 반해 우리 몸이 이에 적절히 적응하지 못해 나타나는 일종의 피로 증상이다. 

문제는 일시적인 춘곤증과 심각한 질환으로 나타나는 과다수면을 구별하기 힘들다는 점이다. 춘곤증을 스스로 경험하거나 매스컴을 통해 잘 알고 있어 낮에 많이 졸리는 것을 단지 ‘춘곤증’ 또는 ‘식곤증’이라 자가진단하면서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과다수면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기면병과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을 들 수 있다. 기면병은 주로 청소년기에 발현하는 수면질환으로, 잠이 참을 수 없게 쏟아지는 것이 주 증상이다.

선생님에게 훈계를 듣는 등 일반적으로 잠에 빠질 수 없는 상황에서도 졸거나, 수업 중 친구들보다 유난히 많이 조는 학생은 기면병에 대한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기면병 진단이 늦어질수록 졸음으로 인해 학업 기회를 빼앗기게 되고, 그 결과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지게 된다.

성인이나 노년의 경우 밤에 충분히 잤는데도 낮에 많이 피곤하고 존다면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주 증상은 수면 중 코골이가 심하거나 일시적으로 호흡이 중지되는 것으로, 자신은 느끼지 못할 정도로 잠시 깨서 숨을 쉬고 다시 잠을 잔다. 자는 동안 이 현상이 반복되기에 숙면을 취할 수 없게 된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을 방치하면 낮에 무척 피로하고 기억력 또는 판단력이 저하되며, 주의력이 산만해지거나 졸음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위험한 기계를 조작하는 근로자나 자동차 운전자들은 낮에 심하게 졸린다면 반드시 수면무호흡증 검사 및 치료를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또한 오래 방치하면 무호흡으로 인한 저산소증과 교감자율신경계의 과도한 활성이 장기간에 걸쳐 조금씩 심혈관계를 손상시킨다. 이는 결국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등 치명적인 질환을 야기할 수 있어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등이 있는 사람은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을 반드시 치료해야 한다. /신경과 이상암 교수

[서울아산병원]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