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국내 주요 기업 58%, 투자계획 없거나 축소”
상태바
한경연 “국내 주요 기업 58%, 투자계획 없거나 축소”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1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내 주요기업의 절반 이상이 올해 투자계획을 아직 세우지 않았거나 투자를 줄일 예정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국내 투자환경에 대한 만족도도 낮아 기업들의 투자환경 개선 노력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11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투자계획’(100개사 응답)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 중 과반인 58.0%는 올해 투자계획이 없거나 투자를 축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는 △투자계획 미정 28.0% △투자계획 없음 20.0% △지난해보다 투자 감소 10.0% 등이었다.

반면에 지난해 수준의 투자를 하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21.0%, 지난해보다 투자를 늘리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21.0%에 머물렀다.

지난해에도 500대 기업들 중 과반이 투자를 줄인 가운데 올해에도 이러한 흐름이 나타날 개연성이 높다는 게 한경연의 분석이다. KISVALUE가 매출액 500대 기업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9년 대비 지난해 투자가 증가한 기업은 226개사(45.2%)로 투자가 감소한 기업 274개사(54.8%)보다 적었다.

다만 전체 투자금액은 삼성전자 등 일부 대기업에 얼마나 쏠림현상이 나타나느냐에 따라 증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500대 기업 총 투자액은 82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7.3% 증가했지만 삼성전자를 제외한 499개사의 지난해 투자규모는 전년보다 오히려 6.2% 감소한 상황이다.

기업들은 올해 투자를 늘리지 않는 이유로 △코로나 재확산 등 경제 불확실성(49.3%) △주요 프로젝트 종료(21.5%) △경영악화로 인한 투자여력 부족(15.2%) 등을 꼽았다. 기업관련 규제 입법 또는 투자인센티브 축소 등 제도적 이유로 투자를 늘리지 않겠다는 응답도 14.0%를 차지했다.

지난해에 비해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들은 △신규 사업 진출(47.6%) △노후 설비 개선(19.0%) 등을 이유로 제시했다.

국내 투자환경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45.5점에 그쳐 기업들은 대체로 국내 투자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투자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기업 비중은 28.0%로 긍정적으로 평가한 기업 비중인 11.0%보다 약 2.5배 많았다.

투자활성화를 위해 정부나 국회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규제완화(47.0%) △금융지원(43.0%) △세제지원(41.0%) 등을 꼽았다. 아울러 투자를 가로막는 주요 규제로는 △지자체 인허가 및 심의규제(23.6%) △환경규제(18.0%) △고용 및 노동관련 규제(18.0%) △영업활동 제한(16.2%) 등을 꼽았다.

응답 기업의 69.0%는 해외에 공장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 공장이 위치한 지역은 △동남아(29.6%) △중국(23.2%) △북미(20.0%) 순이었다. 이들 해외 공장을 운영하는 기업의 75.4%는 올해 해외투자 규모를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하거나 확대할 것이라고 응답해 국내투자 규모를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 또는 확대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 42.0%보다 1.8배 많았다.

해외 투자 이유로는 △현지시장 공략(67.1%) △저렴한 인건비(17.7%) △낮은 규제 부담(6.3%) 등을 들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수출, 산업생산 등이 회복조짐을 보이고 있음에도 기업들은 여전히 국내투자를 공격적으로 확대해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투자가 뒷받침되지 못하면 실물경기 회복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기업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뒷받침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