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 폐선부지 개발해 단양군 복합문화공간 만든다”
상태바
“중앙선 폐선부지 개발해 단양군 복합문화공간 만든다”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1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공단, 중앙선 폐선부지 개발 협약 체결
“단양군 체류형 복합문화공간 조성”

중앙선의 옛 철도부지가 충북 단양군의 새로운 체류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국가철도공단은 중앙선의 옛 철도시설(단성역∼죽령역) 개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사업주관자인 ㈜소노인터내셔널(구 대명호텔앤리조트)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이는 단성역과 죽령역 구간 8.2㎞에 풍경열차와 레일바이크 등 체험형 관광휴게시설을 조성하고, 지역과 상생하는 청년문화몰, 특산물판매장 등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관광객이 오랫동안 체류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

아울러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중앙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으로 인한 단양군 관내 또아리터널(대강터널) 및 폐선부지를 보다 가치있게 활용하고, 단양군 관광을 견인할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해 지역경제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한영 이사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단양군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이 기대됨은 물론 국내 관광업계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