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땅꺼짐 예방 위해 631㎞ 선제적 정밀조사
상태바
국토부, 땅꺼짐 예방 위해 631㎞ 선제적 정밀조사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4.1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도로포장에 대한 하부 공동(땅꺼짐/씽크홀)의 발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6개월 간 주요 도로에 대한 위해요소 정밀조사<개요도>를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소규모 땅꺼짐은 복구작업을 실시했고, 상세조사가 필요한 곳은 해당 국토관리소에서 상세 검토 및 굴착 복구작업을 진행 중이다.

국토부는 경북지역(포항·경주) 지진, 도심 도로 함몰 등이 발생함에 따라 도로 하부의 위험 요소를 사전에 대처하기 위해 2018년부터 이 조사를 실시해오고 있다.

이번 조사는 포장 공용연수가 7년 이상 된 일반국도 구간 중 땅꺼짐이 예상되는 구간(시가지 인접구간, 지형상 사면 또는 하천을 접하는 구간, 연약지반 구간 등 631㎞)을 대상으로 했다.

차량형 지표투과레이더(GPR)를 이용한 1차 조사를 통해 땅꺼짐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우선 파악했다. 2차로 천공 및 내시경 촬열을 해 땅꺼짐 발생 여부와 크기를 확인했다.

조사 결과 소규모 땅꺼짐 현상이 발생한 구간은 유동성 채움재로 복구작업을 했다. 상세 조사가 필요한 19곳은 상세 검토와 굴착 복구작업을 진행 중이고 복구 후에는 지속적인 점검과 내년 공동 조사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국토부는 밝혔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