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신청사 건립, 행안부 타당성조사 통과…2025년 준공
상태바
고양시 신청사 건립, 행안부 타당성조사 통과…2025년 준공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1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고양시는 신청사 건립사업이 최근 행정안전부 산하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투자사업관리센터(LIMAC)의 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총사업비 2950억원, 전체면적 7만3946㎡ 규모의 신청사 건립사업은 오는 9월 국제 현상설계 공모를 거쳐 내년 1월 건축계획안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또 시는 타당성 조사 결과를 토대로 경기도 지방재정투자심사를 신청해 투자 사업에 관한 예산안의 필요성·적정성 등을 검토받을 예정이다. 신청사는 주교 제1공영주차장 부지 일원에 조성된다. 2023년 착공, 2025년 준공 예정이다.

시는 향후 특례시에 걸맞게 늘어나는 행정 수요를 대비해 사무 공간을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는 구조로 구성할 계획이다. 또, 작은도서관, 주민커뮤니티센터 등 시민이 즐길 수 있는 주민편의시설도 조성할 방침이다.

이재준 시장은 “신청사는 지역 균형발전의 상징이며 108만 고양시의 새로운 미래를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기존 행정 중심의 청사에서 탈피, 시민개방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고양시의 시청사는 38년 전 고양군 시절에 지어진 노후 청사다.

정밀안전진단 결과 D등급을 받아 안전도에 취약하고, 업무 공간 부족으로 시청사 인근 10개 외부건물에 입주해 있어 업무 비효율과 대민행정 서비스 질 저하 등의 문제점이 수년간 제기되고 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