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IPO 착수…그룹 지배구조 개편 시동
상태바
현대엔지니어링, IPO 착수…그룹 지배구조 개편 시동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1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대형 증권사에 코스피 상장 RFP 발송
몸값 10조원대 추산…상장 후 정의선 회장 지배력 강화 전망

현대차그룹의 비상장 건설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이 기업공개(IPO) 작업에 착수했다. 업계에선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을 위한 신호탄이란 분석이 나온다.

13일 금융투자·건설업계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9일 국내·외 주요 증권사에 코스피 상장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발송했다. 미래에셋증권과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등 국내 대형사들과 크레디트스위스 등 외국계 증권사가 포함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6일까지 제안서를 받은 뒤 5월초 주관사단을 확정할 예정이다. 통상 REP 접수 후 6개월 안에 상장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연내 코스피 상장이 가능할 전망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최대주주는 지난해 말 기준 지분 38.62%를 보유한 현대건설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분 11.72% 보유한 2대주주로 자리한다.

이어 현대글로비스(11.67%)와 기아(9.35%), 현대모비스(9.35%) 등 현대차그룹의 주요 계열사가 지분을 쥐고 있다. 정몽구 그룹 명예회장도 4.68%의 지분을 소유했다.

재계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상장되면 정 회장의 보유 지분 가치가 높아져 매각 후 경영권 승계를 위한 실탄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에서 현대엔지니어링의 몸값은 10조원대로 추산된다. 주당 100만원 안팎으로 형성된 비상장 주식의 시가총액은 7조5000억원 규모다.

상장 후 기업가치가 10조원대로 올라가면 정 회장이 보유한 지분 가치는 1조2000억원대에 이를 전망이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