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 아남아파트, 전국 첫 세대수 증가형 리모델링 착공
상태바
서울 송파 아남아파트, 전국 첫 세대수 증가형 리모델링 착공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4.1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는 지난 12일 전국 최초로 세대수증가형 리모델링 사업<조감도>의 착공신고 필증을 교부했다고 19일 밝혔다.

신고필증을 받은 송파구 오금동 아남아파트는 1992년 준공된 2개동 299세대의 소규모 단지다. 공동주택 리모델링을 위해 2008년 1월 조합을 설립했지만 당시에는 기존 세대수만큼만 리모델링이 가능해 사업성 부진으로 사업추진이 지연됐다.

정부는 2012년 주택법 개정으로 세대수증가형 리모델링이 허용했고, 2014년 추가 개정으로 세대수를 기존보다 최대 15% 증가할 수 있게 했다.

아남아파트는 2015년 이후 본격적인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했다. 수평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기존 지하 1층~지상 15층, 299세대에서 지하 3층~지상 16층, 328세대로 변경한다. 증가하는 29세대는 올 상반기 중에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이 아파트는 쌍용건설이 32개월의 공사 후 2023년 12월 입주예정이다.

박성수 구청장은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의 관심도가 매우 높아 리모델링사업의 비대면 전자투표 총회가 가능토록 국토교통부에 적극 건의하는 등 다양한 행정지원이 있었다”면서 “송파구의 많은 단지가 사업을 추진 중인 만큼 구민 의견을 경청하며 리모델링사업의 모범사례를 만들고 실질적인 주거환경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송파구는 현재 6개 단지가 리모델링 조합을 설립해 사업을 본격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전국 최초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의 사업계획 승인을 득한 송파성지아파트는 현재 주민이주가 진행되고 있다. 단일 단지 전국최대 규모의 리모델링조합을 설립한 가락쌍용1차아파트는 현재 안전진단 추진과 시공자 선정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문정시영아파트와 문정건영아파트는 2018년 7월 기본설계와 타당성 검토 등 지원을 서울시로부터 받는 ‘서울형 리모델링 시범단지’로 선정됐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