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건설업체 1분기 공사수주 하도급 1조2000억…하도급률 66.8%
상태바
대전 건설업체 1분기 공사수주 하도급 1조2000억…하도급률 66.8%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2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분기보다 570억원 늘고 하도급률은 0.3%P 상승

대전에서 벌어지는 대형 공사와 관련해 지역업체 참여율이 조금씩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연면적 3000㎡ 이상 민간 건축공사장 63곳에서 지역업체가 수주한 하도급액은 1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분기보다 570억원가량 늘어난 것이다.

지역업체 하도급률은 66.8%로, 0.3%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에는 1분기 65.5%, 2분기 65.0%, 3분기 66.2%, 4분기 66.5%였다.

대전시는 올해부터 지역업체 하도급률 목표치를 기존 65%에서 70%로 상향했다.

이효식 대전시 주택정책과장은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해 사업 초기부터 지속해서 현장을 관리하고 시공사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이라며 “실적이 저조한 현장에 대해서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