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위 해상풍력발전기 안전성 진단 기술 개발
상태바
바다 위 해상풍력발전기 안전성 진단 기술 개발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2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연 ‘구조물 고유 진동수 실시간 측정해 외부 충격 감지’

한국기계연구원은 바다에 설치된 해상풍력발전기의 안전성을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구조건전성 감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해상풍력발전기는 날개가 회전하며 발생하는 하중과 해수에 의한 구조물 부식, 조류와 파도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 위험이 있다.

연구팀은 풍력발전기 구조물의 고유 진동수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안전성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모든 구조물은 외부에서 충격이 올 때 고유의 진동수(주파수)로 떨게 된다. 피아노나 실로폰, 편경 등이 소리를 내는 원리도 고유 진동수 떨림에 의한 것이다.

연구팀은 해상풍력발전기의 작동 여부와 발전량, 회전 속도 등 다양한 센서 정보를 바탕으로 미세하게 달라지는 고유 진동수를 계산해 냈다. 실제 해상풍력발전기에 1년 동안 이 시스템을 적용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성능 검증도 마쳤다.

서윤호 책임연구원은 “해상풍력단지의 운영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높여 친환경적인 풍력 에너지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