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 지붕공사 중 추락해 숨진 노동자 올해 들어 11명
상태바
건물 지붕공사 중 추락해 숨진 노동자 올해 들어 11명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2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건물 지붕에 올라가 개보수 작업 등을 하던 노동자 11명이 추락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20일까지 지붕공사 중 발생한 추락 사망사고는 모두 11건에 달했다. 사고 1건당 1명이 숨졌다.

최근 5년간(2016∼2020년) 지붕공사 중 발생한 사망사고는 모두 183건이었다.

계절별로 보면 봄에 발생한 사고가 5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가을(52건), 여름(42건), 겨울(31건) 순이었다. 비나 눈이 잦은 여름과 겨울보다는 봄과 가을에 지붕 공사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는 게 고용부의 설명이다.

사고 장소는 공장(72건)이 가장 많았고 축사(37건)가 뒤를 이었다.

고용부와 안전보건공단은 올해 봄에도 지붕공사 중 추락사고가 빈발할 수 있다고 보고 지붕공사를 하는 공장과 축사 등을 대상으로 패트롤(순찰) 점검을 하는 등 사고 예방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