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건설 기술 발굴·지원위한 ‘스마트건설 챌린지’ 접수
상태바
스마트건설 기술 발굴·지원위한 ‘스마트건설 챌린지’ 접수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4.22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건설 기술을 발굴해 지원하고 속도감 있는 현장적용을 유도하기 위해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포스터>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경연은 창의적인 스마트건설 기술을 발굴·전시하고, 기술시연을 통해 혁신적인 기술을 경쟁하는 무대로 일산 킨텍스에서 9월1일부터 3일까지 진행된다.

경연은 스마트안전, 건설자동화, 로보틱스, 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센싱, 건설정보모델링(BIM) 5개 분야로 나누어 진행된다. 참가신청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이메일(smartcon@kict.re.kr)로 23일부터 5월31일까지 받는다.

스마트안전 분야는 국토안전관리원이 주관해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안전장비(HW)와 안전관리시스템(SW)을 통해 안전사고에 대한 기술을 평가한다.

건설자동화 분야는 한국토지주택공사 주관으로 건설기계, 3D 프린팅 등을 활용한 스마트 시공 및 시공관리 관련 제품·장비 및 기술들이 경쟁한다.

한국도로공사가 주관하는 로보틱스 분야는 로봇, 드론 등의 기계 장치와 이를 제어하는 SW 기술을 활용해 건설분야 무인화 및 스마트 시공·유지관리와 관련된 기술들을 다양하게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IoT‧AI‧스마트센싱 분야는 국가철도공단 주관으로 주요시설 유지관리, 안전관리 기술 등을 다각적으로 평가한다.

BIM분야는 건설기술연구원 주관으로 BIM SW 관련 우수성과 발굴 및 성과확산을 위해 소프트웨어 개발과 활용사례의 2개 부문으로 경쟁한다.

우수 기술로 선정되면 국토교통부장관상 및 공공기관장상과 총 2억8000만원의 상금을 지급하고, 현장에 빠르게 적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특전을 부여할 계획이다. 특히 장관상에게는 ‘국토교통 기업지원허브’를 통한 기술매칭을 통해 4개 공공기관 건설현장 중에서 테스트베드를 우선 부여하거나 판로를 지원할 계획이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