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교육청, 노후 8개교 ‘그린스마트미래학교’ 만든다
상태바
울산시교육청, 노후 8개교 ‘그린스마트미래학교’ 만든다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2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교육청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선정을 위한 교육부 (사전)검토위원회 심의 결과, 올해 대상교로 선정한 8개교 10동을 원안과 같이 확정 통보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추진할 사업예산은 976억원이다. 2023년까지 개축(방어진초·청량초)과 리모델링(태화초·병영초·옥성초·남목초·화진중·현대청운중)을 해 미래학교로 전환할 예정이다.

사업 대상학교는 5월부터 ‘학교 사용자와 함께하는 사전기획’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간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한국판 뉴딜사업의 10대 과제 중 하나로 노후 학교에 그린(친환경)과 디지털(스마트)을 융합한 미래형 학습환경을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 노후 건물 단위가 아닌 학교 단위 사업으로 추진해 기존의 학교시설 설계방식과는 달리 사전기획 과정을 거친다.

건축전문가, 교육과정 전문가, 학생과 교원 등 사용자의 참여를 통해 의견을 모으고 이를 반영함으로써 실제 사용자들이 진정한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5년간 1단계 사업 이후에도 교육과정과 연계해 다양하고 유연한 공간을 만들고 나아가 학습과 휴식이 함께 하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