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폭우 이변 올라” 공사현장 선제대비
상태바
“올해도 폭우 이변 올라” 공사현장 선제대비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4.3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지자체, 벌써 대책 분주
현장점검 기간·대상 확대키로

5월 들어 날씨가 더워지면서 정부 부처와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올해 여름철 예상되는 기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 마련으로 분주하다.

특히 지난해 역대 최장 장마와 기록적인 폭우 등 기상이변으로 인한 후유증이 여전한 건설현장의 경우 현장점검을 늘리는 등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우기 관련 종합대책을 마련해 이르면 이달 중순께 발표할 예정이다.

종합대책은 건설공사장을 포함한 피해 우려 지역을 지난해 대비 두 배가량 늘려 관리하고, 지자체·발주자·공사현장 관계자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아울러 여름 우수기에 대비하는 하천 퇴적 토사 준설사업을 실시하고 지난해 홍수 피해지역 복구공사 일정을 앞당긴다는 목표다.

중대본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재난에 대한 긴장감이 떨어져 있다고 판단, 피해 예방 대국민 홍보 등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국토교통부는 올해 현장점검 일수와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상청에 따르면 예상 강수량은 전년 수준으로 예측되고 있지만, 집중 호우가 문제”라면서 “철저한 현장점검으로 건설공사장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정부뿐만 아니라, 지자체들도 장마 대비에 팔을 걷어붙였다. 각 지역별로 하천제방과 월류 예상지역, 농경지 상습 침수 구역, 주민 생활공간과 인접해 정비가 시급한 구간 등을 조사해 준설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그 외 대표적으로 부산시는 우수기와 장마에 선제 대응하고자 안전점검단을 꾸려 주요 대형 건설공사장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안전점검단은 △사면·유실 등 비탈면 상태 △흙막이 가시설 이상 유무 등을 살펴봤다.

한편 건설현장 관계자들은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비는 물론, 공사장 피해 발생 시 보상 계획 등도 함께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장마 등으로 공사 진척에 차질을 빚었을 때 관급공사 계약변경 지침 등을 정부가 사전에 고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