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재동 KCTC 부지에 2023년 ‘R&D데이터센터’ 건립
상태바
서울 양재동 KCTC 부지에 2023년 ‘R&D데이터센터’ 건립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30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 224번지(KCTC 양재물류센터 부지)에 9층 규모의 연구개발(R&D) 데이터센터<조감도>가 2023년 들어선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제3차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수권소위원회에서 ‘R&D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양재택지 지구단위계획 변경안(특별계획구역 지정 및 세부개발계획 결정)’이 수정가결됐다.

이에 따라 이 지역 9782.6㎡가 기존 도시계획시설(유통업무설비)에서 해제돼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관리되며, 용적률 399%, 지하 4층∼지상 9층 규모의 R&D 데이터센터와 업무시설 등 복합건축물이 들어올 수 있게 세부개발계획이 결정됐다.

데이터센터 외에도 서울시 R&D 지침에 따라 시세의 80%로 공급되는 연구공간 3701㎡와, 시설해제에 따른 공공기여로 지상 5층 규모의 별도 업무공간(6196㎡)이 확보돼 향후 R&D 기업 임대와 R&D 생태계 관리·운영에 활용될 예정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는 서울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양재·우면 일대를 ‘R&D 혁신거점’으로 조성키로 하고 2016년 8월 ‘양재 Tech+City 조성계획’을 발표하면서 만든 ‘양재 R&D지침’에 따른 것이다.

시 관계자는 “서울시의 양재 R&D 지침에 따라 민간 소유 유통업무설비 부지를 R&D 용도로 기능 전환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번 개발은 건축 인·허가를 거쳐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