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 원가 반영 일반관리비율 현실화해야”
상태바
“건설업 원가 반영 일반관리비율 현실화해야”
  • 김원진 기자
  • 승인 2021.05.0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산연, 건설동향브리핑서 제기

지난 32년간 6%로 고정돼온 건설업 일반관리비 상한율이 시장과 괴리가 심해 현실화할 필요성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3일 발간한 건설동향브리핑 ‘건설업 일반관리비율 시장과 괴리, 현실화 필요’ 보고서에서 건설업(시설공사업)의 일반관리비율이 지난 1989년 이후 6%로 상한 고정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반관리비는 매출원가에 속하지 아니하는 모든 영업비용 중 판매비 등을 제외한 임원 급료, 사무실 직원의 급료, 제수당, 퇴직급여충당금, 복리후생비, 여비, 교통·통신비, 수도광열비, 세금과공과, 지급임차료, 감가상각비, 운반비, 차량비, 경상시험연구개발비, 보험료 등의 제비용들을 의미한다.

연구원은 최근 3년간 일반관리비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특히 중소 건설업의 경우 증가폭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건설업 일반관리비율 추이(2017~2019년) /자료-=건산연 제공
◇건설업 일반관리비율 추이(2017~2019년) /자료=건산연 제공

연구원이 한국은행의 손익계산서상 건설업의 판매비와 관리비에 해당하는 비목 중 일반관리비를 분석한 결과, 전체 건설업의 일반관리비율은 지난 2017년 6.22%, 2018년 6.74%, 2019년 7.35%로 지속 증가해 3년 평균은 6.77%로 조사됐다.

반면 중소 건설업의 일반관리비율은 같은 기간 8.42%, 9.19%, 9.58% 각각 증가했으며, 3년 평균은 9.06%로 전체 건설업에 비해 증가폭이 더욱 크다고 지적했다.

나경연 연구위원은 “건설업 일반관리비율 상승의 배경에는 건설업 규제 확대를 포함해 다양한 사회·경제적 요인이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더 늦기 전에 시장과의 괴리를 심화시키는 제도로 인한 부작용 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