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8월부터 ‘스마트도시’ 인증제 도입한다…인증 공모 착수
상태바
국토부, 8월부터 ‘스마트도시’ 인증제 도입한다…인증 공모 착수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5.0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도시 성과 지표로 도시 수준 파악

오는 8월부터 혁신성과 제도적 환경, 서비스 기술과 인프라를 갖춘 스마트도시는 정부로부터 ‘스마트도시 인증’을 받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스마트 도시’를 정부 차원에서 인증하기 위해 2021년 스마트도시 인증 공모에 착수한다”고 5일 밝혔다.

스마트도시 인증제는 스마트도시 성과 지표를 통해 국내 스마트도시들의 수준을 파악하고 도시 간 비교가 되도록 ‘인증’과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해외 주요국과 기업들은 이미 스마트도시 진단 지표를 도입해 각 도시의 수준을 평가하고 그 결과를 정책 추진과 대외 홍보 등에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는 아직까지 스마트도시의 현황 및 수준을 파악할 수 있는 표준 평가 수단이 없어 스마트도시의 체계적 발전과 자생적 도약에도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스마트도시 지표에 기반한 스마트도시 평가 및 인증체계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지난 2017년 스마트도시법에 인증제 도입 근거를 마련했다.

2019년에는 인구 30만 이상 지자체 37곳을 대상으로 시범인증 공모를 실시한 결과, 서울·대전·대구·울산·세종·고양·김해·부천·수원·창원시 등 10개 지자체가 시범인증을 획득했다.

이를 기반으로 시범인증 결과와 전문가 및 지자체 의견수렴 등을 거쳐 올해 2월 세부적인 평가지표, 인증방법 등을 구체화한 스마트도시 인증 운영지침을 제정·고시했다.

정부는 스마트도시 지표에 따라 혁신성이 높고 거버넌스와 제도적 환경을 잘 갖추면서 스마트 서비스 기술 등이 지역 여건에 잘 적용되고 있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인증을 부여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내에 처음으로 도입하는 스마트도시 인증제는 우리나라 스마트도시 수준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