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2030년 동북아 수소에너지 허브 꿈꾼다…연매출 3조9000억원 기대
상태바
강원도 2030년 동북아 수소에너지 허브 꿈꾼다…연매출 3조9000억원 기대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1.05.0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5만대 시대…수소 도시 3곳 확대·수소 전용항만 구축

2030년까지 동북아 수소에너지 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강원도의 액화수소산업 육성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이를 통해 수소차 5만 대 시대를 열고 액화수소 열차·어선 보급, 수소 전용항만과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은 물론 수소에너지 관광 휴양단지가 조성되면 3조9000억원의 연매출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도는 6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30 강원형 액화수소산업’ 육성 로드맵을 발표했다.

우선 1단계(2023년까지)로 액화수소 규제자유특구에 이어 수소 시범도시 조성할 계획이다. 2단계(2022∼2030년)로는 액화수소·플라스마 융복합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3조9000억원의 연 매출과 3200명의 고용창출, 100여 개의 수소 전문기업 육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생활에서는 2030년까지 수소차 5만 대, 버스 250대, 택시와 트럭 각 450대를 보급하고 일반 충전소 55개와 특수(버스·트럭) 충전소 10개를 각 구축한다. 또 연구개발과 제작·실증을 거쳐 액화수소 열차·어선을 2030년까지 투입할 계획이다.

산업에서의 미래형 그린수소의 경우 플라스마 클러스터와 수소 융·복합 클러스터를 각 2025년과 2026년까지 조성하고 2030년에는 대규모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그린수소 단지를 만든다.

아울러 내년 완료되는 삼척 수소시범도시를 2030년까지는 3곳으로 확대하고, 액화수소를 기반으로 한 전용 항만도 2030년까지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더나가 삼척 원전 대상 부지의 독특한 지형적 특징을 활용한 수소 관광 인프라와 랜드마크로 조성해 새로운 관광 수요를 창출할 예정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이 같은 로드맵을 차질 없이 이행해 액화수소 에너지 대전환을 이끌어 미래 수소 경제 에너지 공급망을 완성하겠다”며 “이를 기반으로 강원도가 동북아 수소에너지 허브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