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030년엔 해상풍력 5대 강국 달성 기대”
상태바
문 대통령 “2030년엔 해상풍력 5대 강국 달성 기대”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1.05.0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보고 참석…“바닷바람, 탄소없는 석유”
“2025년까지 1조4000억 이상 투자…연내 그린수소 로드맵 마련”

“해상풍력 5대 강국에 바싹 다가서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울산 남구 테크노산단에서 열린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보고’에 참석<사진>해 “바닷바람은 탄소 없는 21세기의 석유 자원과 같다. 드넓은 바다 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는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으로 가는 지름길일 뿐 아니라 미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울산시는 오는 2030년까지 총 36조원을 투자해 울산 앞바다 동해가스전 인근에 서울시 면적의 2배에 달하는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를 건설할 계획이다. 여기서는 57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6GW의 전력이 생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 대통령은 또 “세계 각국은 지금 대체 신재생에너지원으로 부유식 해상풍력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며 “세계 시장규모는 앞으로 10년 동안 100배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분포한 대륙붕, 강한 바람, 인근 발전소와 연결된 송배전망, 풍부한 산업기반과 전문인력 등을 감안할 때 울산이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의 최적지”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가 갖는 효과에 대해 “21만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연간 930만t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고 정부가 목표로 한 2030년 해상풍력 12GW의 절반을 달성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생산된 전력의 20%를 활용하면 8만4000t의 그린수소를 만들 수 있다”며 “울산은 2030년 세계 최고의 수소도시로 도약해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나가 “철강, 해양플랜트, 선박 등 연관 산업의 혜택이 어마어마하다”며 “나아가 울산의 조선·해양, 부산의 기자재, 경남의 풍력 터빈과 블레이드 등 해상풍력발전을 위한 초광역권 협력사업으로 확대돼 부울경이 함께 발전하는 시대를 열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대규모 프로젝트인 만큼 모두가 한 팀으로 힘을 모아 달라. 정부가 먼저 앞장서겠다”며 “1단계 예타사업으로 2025년까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건설에 공공과 민간을 합해 1조4000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풍력발전 핵심부품의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