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년 인천도시기본계획, 송도·구월·부평 중심체계로 수립
상태바
2040년 인천도시기본계획, 송도·구월·부평 중심체계로 수립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5.10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40년 인천의 전체적인 공간구조와 생활권 계획을 담는 도시기본계획이 송도·구월·부평의 3도심과 다핵 분산형 중심지 체계로 짜인다.

인천시는 지난 7일 시청에서 ‘2040 인천도시기본계획’ 수립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새로 수립하는 도시기본계획이 2019년 7∼10월 8개 분과 시민계획단이 제안했던 2040년 인천의 미래상을 기본 골격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지방의원, 전문가, 시민단체 등으로 4개 분과 자문단을 운영해 인구를 비롯한 각종 계획지표, 도시공간구조, 생활권 계획을 마련해 타당성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2040년 계획의 도시공간구조는 2030년 계획의 포괄적 공간구조와 달리 도심 기능 강화와 다중화된 공간구조를 반영, 송도·구월·부평 3도심과 다핵 분산형 중심지 체계로 수립한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달 27일 시민공청회를 시작으로 군·구 설명회, 시의회 의견 청취,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 협의, 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8월에 2040 인천도시기본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