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사망사고 키워드는 ‘민간·건축·떨어짐’
상태바
건설 사망사고 키워드는 ‘민간·건축·떨어짐’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5.1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안전관리원, 1분기 분석 결과 발표…경기도 가장 많아

국내 건설현장 사망사고 상당 부분이 민간공사장에서 추락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안전관리원은 올해 1분기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CSI)에 신고된 건설현장 사망사고 정보를 분석해 지난 14일 발표했다.

집계 결과 올 1월부터 3월까지 국내 건설현장 사망자는 47명(질병 등 제외)이었다.

사고 사망자는 민간공사(33건, 70.2%)가 공공공사(14건, 29.8%)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공종별로는 토목공사(11건, 23.4%)보다 소규모 공사가 많은 건축공사(34건, 72.3%)에서 훨 씬 많았다.

현장 소재지별로는 경기도(16건, 34.0%)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고, 인천시와 강원도가 각각 10.6%로 그 뒤를 이었다.

사고 유형별로는 떨어짐(24건, 51.1%), 깔림(11건, 23.4%), 기타 순으로 사망자가 많았다. 공사비 50억원 미만(30.0%)의 소규모 공사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절반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떨어짐 사고’의 원인 분석 결과, 시공사에서 추락 방지시설을 설치하지 않거나 설치가 미흡한 경우가 많았다. 작업 중 이동 등의 이유로 작업자의 안전장구 체결 상태가 불량하거나 기타 안전수칙 미준수로 인한 사고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깔림사고’는 해체공사 등에서 작업순서를 지키지 않거나 조립된 철근 및 거푸집의 고정상태가 불량해 발생한 경우가 많았다.

한편, 건설기술진흥법에 따라 시공자, 감리자 등 건설공사 참여자는 사고 발생 시 국토안전관리원이 운영하는 CSI에 의무적으로 신고를 해야한다.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를 부과받는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