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841건 선정…3000억원 투입
상태바
올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841건 선정…3000억원 투입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5.2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021년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841건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고 24일 밝혔다.

총 사업비는 2948억원으로, 이 중 국비는 2130억원 투입된다.

◇그린리모델링 개요 /자료=국토부 제공
◇그린리모델링 개요 /자료=국토부 제공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노후 공공건축물(어린이집, 보건소, 의료시설)을 그린리모델링해 에너지성능을 향상시키고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광역지자체별 대표 사업지를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시그니처 사업’으로 선정해 공사비 추가 지급이나 기술자문 등을 지원해 우수한 성과를 내도록 적극 유도한다.

국토부와 LH그린리모델링센터는 지난 2월 이 사업을 희망하는 노후 공공건축물에 대한 사전조사를 실시해 841건의 사업대상을 선정했다.

선정된 건축물은 용도별로 어린이집 399건(47%), 보건소 384건(46%), 의료시설 58건(7%)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지역 202건(24%), 비수도권 639건(76%)으로 나타났다.

총 사업비는 2948억원 규모로, 어린이집에 1168억원(40%), 보건소 1113억원(38%), 의료시설 668억원(23%)이 투입된다. 수도권 753억원(26%), 비수도권 2195억원(74%) 규모다.

국토부는 지난해 그린리모델링을 마친 경기도 광명 시립 철산어린이집(12.17)은 단열보강, 로이복층창호, 전열교환 환기장치, 태양광 패널을 통해 건물의 에너지 소요량이 88% 이상 감소했다고 밝혔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민간부문으로 확산을 촉진하고, 그린리모델링 사업대상 확대 등 건축물 탄소배출 절감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