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배관작업 질식사고 막는다…질소 대신 공기 활용
상태바
가스공사, 배관작업 질식사고 막는다…질소 대신 공기 활용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5.3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가 천연가스 배관의 누설 여부 등을 확인할 때 질소 대신 공기를 사용해 잔류 질소로 인한 질식사고 예방에 나선다.

가스공사는 공기를 이용한 배관 입증시험<사진>을 최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향후 전국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배관 입증시험은 천연가스 주배관 건설을 완료한 뒤 배관 건전성과 누설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다. 시험매체로는 불활성 기체인 무색·무취의 질소 가스가 사용되는데, 이 때문에 배관 내부 작업 시 잔류 질소로 인한 질식사고 발생 위험이 있었다.

이에 가스공사는 지난해 시험매체를 질소에서 공기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올해 현장에 본격 적용해 지난 26일 홍성∼청양 신규 주배관 25.63㎞ 건설 구간에서 배관 입증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특히 가스공사는 2019년 11월부터 작년 11월까지 경북대와 공동으로 연구를 수행해 입증시험에서 공기를 사용했을 때 폭발 위험성 없고 안전하다는 사실도 검증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전국 주배관 건설 현장에 공기를 활용한 입증시험을 확대 적용해 질식사고 예방 및 안전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