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개월 연속 미분양 주택 감소세 지난달에 멈춰
상태바
21개월 연속 미분양 주택 감소세 지난달에 멈춰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5.3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미분양 1만5798호…전달 대비 3.5% 늘어
대구선 미분양 아파트 153호에서 897호로 5배 넘게 뛰어

최근 꾸준히 감소하던 미분양 주택이 지난달 말 소폭이나마 증가세로 돌아섰다.

국토교통부는 4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총 1만5798호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달 1만5270호 대비 3.5%(528호) 증가한 것이다.

전국 미분양 주택은 2019년 7월 6만2741호에서 올해 3월 1만5270호까지 21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으나 지난달 소폭 반전한 것이다.

그동안 주택시장 불안으로 미분양 주택에 대한 매력이 높아져 미분양이 꾸준히 소화되고 있었으나 지난달에는 이같은 흐름이 일단 막힌 것이다. 지난달이 변곡점이 될 수 있을지는 향후 수개월 간의 동향을 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미분양 물량은 지역별로 수도권은 1589호로 전달(1520호)에 비해 4.5%, 지방은 1만4209호로 전달(1만3750호) 대비 3.3%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76호로 전달 82호에 비해 7.3% 줄었지만 경기도는 1308호에서 1390호로 6.3% 늘었다.

지방에선 대구의 미분양 물량이 전달 153호에서 897호로 5배 넘게 뛰었다. 최근 대구에 아파트 분양이 몰렸으나 수요가 따라가지 못해 미분양 물량이 급격히 쌓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가 끝나고 나서도 분양되지 못해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은 9440호로 전달(9965호) 대비 5.3%(525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은 국토부 국토교통통계누리(http://sta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