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탄소중립 본격 이행을 위해 조직개편 단행
상태바
환경부, 탄소중립 본격 이행을 위해 조직개편 단행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6.0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탄소정책실·물관리정책실 신설…기능 중심으로 실(室) 체계 개편
기후변화 및 탄소중립 정책에 역량 집중…물관리정책 간 연계 강화

환경부는 탄소중립을 본격적으로 추진기 위해 환경부 조직을 전면 개편하고 오는 8일부터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우선 기존 생활환경정책실과 자연환경정책실을 통합해 기후탄소정책실을 신설하고, 기후변화 대응 및 탄소중립 정책을 총괄 수행한다.

기후탄소정책실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수립하며,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연내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해 유엔에 제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물 관련 정책의 일관성 있는 추진과 차질 없는 홍수기 대응 등을 위해 물관리정책실을 신설한다.

기존에 개별적으로 운영되던 물 3국(물통합정책국·물환경정책국·수자원정책국)은 물관리정책실 아래 정책관으로 편제된다.

환경부는 물관리정책실 출범을 계기로 물 관련 정책들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추진하는 한편 기후 위기로부터 안전하고 깨끗한 물관리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그 외 자연보전, 자원순환, 환경보건 부문은 각각 차관 직속의 자연보전국, 자원순환국, 환경보건국으로 편제한다.

국별 담당 책임 실장을 지정해 실국간의 정책을 조율하고, 이해관계자와의 협의를 지원하게 하는 등 관련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핵심 기능을 ‘실’(室) 체계로 묶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 등 탄소중립 이행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