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타워크레인 올스톱…타워노조, 총파업 돌입
상태바
건설현장 타워크레인 올스톱…타워노조, 총파업 돌입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6.0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10시부터 대부분 건설현장의 타워크레인이 멈췄다. 수도권 소재 골조공사 현장에선 1073대의 타워 중 996대가 멈춘 것으로 집계됐다.

양대노총 건설노조의 타워크레인분과는 타워크레인임대사업협동조합 및 개별업체 108개사와 임금 및 단체협상이 결렬되면서 이날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들 노조는 임단협에서 임금 7% 인상을 주장했고 사측은 동결을 고수했다. 노측은 안전카메라, 안전통로 등의 설치도 주장했지만 사측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중앙노동위원회는 지난 4일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고, 노조는 7일 임단협 찬반투표를 진행해 민노는 83%, 한노는 82%의 찬성률로 총파업안이 가결됐다.

민노측은 현재 건설현장에 3000~4000대의 타워크레인이 있고, 총파업으로 전체의 90%가 운행이 중단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사단법인 철근콘크리트서경인사용자연합회는 소속 회원사 74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조사한 결과, 390개 현장에 설치된 1073대 중 996대의 타워가 가동을 멈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사기간이 지연될 우려가 발생하는 등 심각한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회 관계자는 "이번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도록 각 노조와 관계 당국에 애로사항을 즉시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편, 노조는 파업을 통해 국토교통부의 안전 책임도 묻고 있다. 등록말소된 장비가 여전히 현장에 설치되고, 규격 외 소형타워크레인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7월1일부터 시행하는 소형타워크레인 세부규격을 제대로 시행할 것 △등록말소, 시정조치 장비 운행을 멈추고 즉각 행정조치 할 것 △타워크레인 관리감독 총괄기관인 건설기계안전관리원이 엄중한 책임을 지고 임원 사퇴 등을 요구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