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국가측량기본계획 수립…2025년까지 1조2000억 투자
상태바
제2차 국가측량기본계획 수립…2025년까지 1조2000억 투자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1.06.1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향후 5년간 국가 측량정책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제2차 국가측량기본계획(2021~2025)’을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계획은 디지털 트윈 국토를 실현할 수 있도록 측량 데이터를 양적·질적으로 혁신하는 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국가공간정보정책 등 범정부 국가정책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측량의 스마트화를 통한 안전하고 편리한 국토관리 실현’을 비전으로 4대 추진전략과 12개의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이 계획에 따라 2025년까지 총 1조2000억원이 공간정보 산업 등에 투자된다.

우선, 실시간 위치서비스 수요에 대응해 나간다. 우주측지기술(VLBI)을 활용해 국토 위치기준체계를 고도화하고, 스마트폰 기반의 새로운 위치보정 서비스와 멀티-GNSS 등 고정밀 위치정보 서비스를 다변화할 예정이다.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는 인공위성을 이용해 위치를 측정하는 시스템을 통칭하는 용어다.

디지털 트윈국토, 스마트 건설, 자율주행차 등 미래 측량산업의 핵심 기반자료도 차질 없이 구축된다. 기존의 2차원 지도 중심의 데이터에서 3차원으로 측량 데이터를 확대하고, 정밀 도로지도와 디지털 지적과 같은 차세대 측량 데이터를 구축한다.

다양한 측량 데이터를 연계 활용 및 관리하기 위한 기준을 마련하고, 측량 데이터의 신뢰성과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품질 기준을 수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새로운 측량기술과 수요변화에 따른 법·제도 개선과 다양한 분야와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측량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