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세훈표 도시재생’ 시동…2026년까지 2만4000호 공급
상태바
서울시 ‘오세훈표 도시재생’ 시동…2026년까지 2만4000호 공급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6.1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주택 공급과 기반시설 개선에 중점을 둔 ‘2세대 도시재생’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이번 2세대 도시재생으로 2026년까지 주택 2만4000호를 공급한다는 목표다.

기존 보존 중심이었던 도시재생은 경제기반·중심시가지·일반근린·거점확산형 등 4가지 유형이었다. 2세대 도시재생은 노후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주거지 재생’과 지역경제와 직결되는 ‘중심지 특화재생’ 2가지 유형으로 간소화된다.

아울러 실행 방식은 6가지로 다양화하기로 했다. 우선 기반시설이 열악한 주거지는 민간 주도 재개발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공약한 ‘모아주택’도 본격 도입된다. 토지주들이 지하주차장 확보가 가능한 면적(500㎡) 이상을 모아서 공동주택을 지으면 혜택을 주는 방식이다.

그 외 도시계획 규제로 재개발이 어려운 곳엔 종합재생사업을 지속하고, 중심지 특화재생은 민간개발 활성화에 방점을 둔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