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환경기업 판로 마련”…국내 최대 환경전시회 내일 개최
상태바
“중소 환경기업 판로 마련”…국내 최대 환경전시회 내일 개최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7.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사흘간 열려…15개국 243개 기업 참여

환경부는 환경보전협회와 국제 전시인증(UFI)을 획득한 국내 최장수·최대 규모 환경전시회인 ‘국제 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엔벡스 2021)을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1979년에 시작해 올해로 42회를 맞이하는 ‘엔벡스 2021’은 미국, 중국, 유럽지역 등 15개국 243개 기업이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다. 지난해 코로나19 때문에 전시회가 취소됨에 따라 2년 만에 열리게 됐다.

올해 행사에는 수질, 대기, 폐기물 등 환경산업·기술 분야와 그린에너지 분야 기술이 전시된다. 탈탄소·그린뉴딜 기술 보유기업들이 ‘소수력 발전기’, ‘수열원 냉난방시스템’, ‘하수슬러지 연료화 기술’ 등의 혁신기술을 선보인다.

함께 열리는 ‘2021년도 환경 기술·산업 성과전시회’에서는 기후대기, 물, 자원순환 등 환경 분야 관련 39개 기관(기업)의 탄소중립·그린뉴딜 관련 기술, 우수 환경 기술 및 산업육성 지원의 성과물이 전시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스타트업 지원관’을 마련하고, 15개 스타트업 기업의 전시회 참가비를 환경보전협회와 함께 전액 지원한다. ‘지능형 누수관리 플랫폼’, ‘정보통신기술(ICT) 적용 상하수도 3차원 시공관리 시스템’ 등 신기술이 전시된다.

이밖에 국내 중소 환경기업의 국내외 사업 지원을 위한 ‘해외 구매자 화상 상담회’, ‘발전사 및 물 산업 내수 구매상담회’가 진행된다.

화상 상담회에는 국내 참가기업 25개사, 동남아시아·중동지역 등 해외 바이어 약 40개사가 참여해 총 300여 건의 1대1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화학물질안전원 전시관에서는 화학사고예방관리계획서 사업장 상담을 진행하고, 8∼9일 콘퍼런스룸에서는 화학 안전 탄소중립 전환 기술과 화학사고 분야 정보통신기술 적용에 대한 세미나가 개최된다.

전시회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 최대 관람 인원을 1724명으로 제한하고, 입장 시 QR코드 인식 및 체온측정 등 방역 체계가 운용된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