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없는 동남권 수소항만 밑그림 나왔다
상태바
대기오염 없는 동남권 수소항만 밑그림 나왔다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7.0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 활용 하역 장비, 예인선, 해양 드론 운영
5년간 2950억원 투입…풍력 기반 그린 수소 등 개발
부산시 전체사업 총괄, 울산시·경남도 세부 사업별 참여

항만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탄소 중립 실현을 목표로 하는 동남권 그린 수소 항만 조성사업<개념도> 밑그림이 나왔다.

동남권 그린 수소 항만조성사업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초광역 협력 사업으로 부산시가 전체사업 총괄하고 울산시와 경남도는 세부 사업별로 참여한다.

9일 부산시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이 만든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기획 과제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사업은 수소 하역 장비, 수소 선박, 수소 이동식 전력공급장치 등으로 나눠 2025년까지 진행된다.

앞으로 5년간 2950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수소를 활용한 하역 장비, 선박, 드론 등을 개발하고 수소연료전지로 항만에 친환경 전력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소하역 장비를 주관하는 경남도는 야드 트랙터, 스트래들캐리어, 지게차, 탑핸들러 등 항만에서 화물을 취급하는 하역 장비를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로 움직이는 기술을 개발하고 항만에 물류 운송 전용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

수소 선박 분야를 주관하는 부산시는 수소연료로 추진하는 선박(예인선, 연안홍보선)을 개발하고 고정식 액체수소 저장시설, 풍력 기반 그린 수소 생산 기술력을 확보해야 한다.

울산시는 수소 이동식 육상 전원공급장치, 항만과 해양쓰레기 감시 수소 드론, 드론 수소충전소, 수소연료전지 개발 등을 주관한다.

이 사업에는 부산대, 동아대, 한국해양대, 울산대, 부산항만공사, 한국선급, 한국자동차 연구원, 한국가스안전공사, 지역 수소 관련 선도 기업 등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부산시는 “하역 장비와 선박, 화물차 등 항만 모빌리티 대부분이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등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고 있다”며 “에너지 소모 집약지역인 항만에 수소경제 시스템이 도입되면 배후부지까지 수소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전략적 요충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