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장터 쇼핑몰운영제도 혁신한다”
상태바
“나라장터 쇼핑몰운영제도 혁신한다”
  • 김원진 기자
  • 승인 2021.07.19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달청, 내년 초 시행 목표…거래 합리성 강화·사용자 친화적 개편

연간 거래규모 21조원에 이르는 나라장터 쇼핑몰 거래를 더욱 합리적이고, 사용자 친화적으로 만드는 제도혁신이 추진된다.

조달청은 내년 초 시행을 목표로 구체적인 나라장터 쇼핑몰운영제도 개편방안을 올해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는 지난 1일 출범한 ‘차세대나라장터구축추진단’의 전자조달 플랫폼 혁신의 첫걸음에 이은 후속 혁신작업이다.

개편 방안은 △쇼핑몰거래의 합리성 강화 △지역상품 판로확대와 사용자 편의 제고를 위한 제도·시스템 보강 △외부위탁보조사무 정비 등에 주안점을 뒀다. 

우선 직접생산 위반, 원산지 위반 등 불법·불공정행위는 적극 대응한다.

현재 가드레일(보호난간), 탄성포장재 등 14개 제품을 사전심사(PQ)하고 있으나 품질·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PQ 대상 제품에 국민의 생명·안전 관련제품 등을 추가해 대상을 확대한다.

또 공공기관이 쪼개기 구매를 못하도록 분할구매 관련 시스템을 개선하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실시간 가격비교시스템’을 도입한다.

아울러 지역상품 판로확대와 사용자(수요기관·조달기업) 편의를 제고하고, 쇼핑몰 관련 외부위탁 보조사무를 조달청 직접 수행으로 전환한다.

강신면 구매사업국장은 “쇼핑몰은 전자상거래에 맞는 편리한 거래방식인 만큼 매년 거래규모가 증가하고 있다”며 “연간 136만 건, 21조원이 거래되는 대규모 시스템인 만큼 공공조달시장 참여자에게 쇼핑몰 운영제도 개편 방향을 미리 알려 합리적인 개편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