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인등급제 맞춘 교육훈련체계 만든다
상태바
기능인등급제 맞춘 교육훈련체계 만든다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7.29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위원회, 구축방안 논의
“등급의 임무·역할 수행케…공공 교육훈련 기회 필요”

올해 처음 도입된 건설기능인등급제도의 후속 조치로 건설산업 교육훈련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다. 부족한 공공 교육훈련의 기회를 늘려 숙련된 건설기능인을 양성하고 건설산업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목표다.

일자리위원회에서는 이를 위해 ‘건설산업 차원의 교육훈련 체계 구축방안 모색(안)’에 대한 논의를 최근 진행했다.

모색안은 우선 교육훈련 체계를 구축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건설기능인등급제 도입에 따라 각 등급의 임무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역량에 대한 교육·훈련의 필요성이 고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전담 조직인 건설산업교육훈련위원회를 설치하고 △건설산업 교육훈련 기본계획 수립하는 것을 기본방향으로 제시했다.

직종·지역별 교육훈련시설 배치 및 운영 방안으로는 △건설훈련위원회 지역 소위원회 운영 △특성화고 연계 교육 △수준별 교육 방식 개발 등을 주장했다.

모색안을 발제한 건설근로자공제회 심규범 조사연구센터장은 “고용노동부에 관련 사업 진행을 요청한 상태”라며 “향후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교육훈련 체계를 구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행 건설기능인등급제는 건설현장의 근무경력, 자격증, 교육·훈련, 포상 이력 등을 반영한 환산 경력연수를 기준으로 초·중·고·특급 등 기능등급을 4단계로 구분한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