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건설업 생산체계 개편하면 발주 공무원 역할 커지는데…
“공법 공무원에 일일이 설명하다 속터져요”…업역·업종 칸막이 파괴하면 발주업무 제대로 할지 우려
정부가 최근 건설 산업 생산체계 개편시 공무원의 역할을 늘리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을 계기로 발주기관 기술직 공무원들의 실력에 대해 건설업계 종사자들의 우려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들은 가장 큰 원인으로 짧은 순환보직 등 인사문제를 지적하고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건설 산업 생산체계 개편방안에서 건설 업역 및 업종의 벽을 허물고 대신 공사발주 때 공종 선택이나 낙찰기업 선정 등에서 공무원의 역할을 강화하는 안이 최근 유력하게 거론되자 실현가능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건설업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