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중앙선 폐선 245㎞ 구간 복합관광 테마공간으로 탈바꿈한다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7.11.10 16:57
  • 댓글 0

복선전철화 사업으로 2019년부터 단계적으로 폐선되는 중앙선 245㎞ 구간이 트레킹 코스, 기차 펜션, 역사문화 탐방로를 갖춘 복합관광 테마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0일 중앙선 폐선예정부지 활용방안을 마련해 해당 지자체에 통보했다.

구간별 폐선 시기와 노선 길이는 원주∼제천 2019년 57㎞, 도담∼영천 2021년 156㎞, 영천∼신경주 2019년 32㎞ 등이다.

공단은 철도 선형 개량과 노선 변경 등으로 원주에서 경주까지 모두 9개 시·군에 걸쳐 발생하는 245㎞, 477만㎡ 상당의 중앙선 폐선부지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쳐 지난 3월 한국산업관계연구원에 용역을 의뢰했고, 현장실사, 지자체 개발 계획, 전문가 자문과 설문조사 등으로 종합적인 활용방안을 마련했다.

활용방안에 따르면 중앙선 폐선부지 전체의 주 테마는 ‘관광’이고, 3개 권역이 각각 레저&체험(원주∼단양), 휴식&관광(영주∼군위), 역사&문화(영천∼경주)의 부 테마로 나뉜다.

공단은 테마별로 트레킹 코스, 기차 펜션, 역사·문화 탐방로 등 다양한 활용사업을 소개해 지자체나 민간사업자가 테마에 맞게 폐선부지를 활용하도록 지역 맞춤형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건설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