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안전공단, “추락방지시설 설치비용 지원합니다”소규모 건설현장 지원예산 238억 책정

안전보건공단이 올해 추락방지시설 설치비용 지원에 전년대비 38억원이 늘어난 총 238억원을 투입한다.

8일 안전공단은 올해 소규모 건설현장에 추락방지시설 설치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클린사업장조성지원사업’에 이같이 예산을 늘려 소규모 건설현장의 참여 기회를 늘린다고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2017년 고용노동부 중대재해 조사대상 건설업 사고사망자수는 464명(잠정)으로, 전업종 사고사망자수의 56%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중 61%(284명)는 추락으로 사망했다.

공단이 실시하는 클린사업장조성지원사업은 이같은 추락 재해로부터 건설현장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해 추락방지시설 설치비용을 지원하는 것이다. 비용지원을 통해 추락방지 시설을 설치한 경우, 설치하지 않은 현장에 비해 떨어짐 재해가 약 24%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

공단은 올해 비용지원 예산이 작년 대비 38억원이 증액돼 소규모 건설현장의 참여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에는 약 380곳의 건설현장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20억 미만 소규모 건설현장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공단은 추락 방지용 안전시설 임차비용과 구입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자금지원대상 설비는 시스템 비계(임차·설치·해체), 안전방망(설치), 사다리형 작업발판(구입) 등이다.

신청·문의는 각 지역을 관할하는 공단 지역본부와 지사를 통해 가능하며, 공단 홈페이지에서도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