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2017년 국내 철도 전철화율 73.62%

국내 철도의 전철화율이 2017년 기준 73.62%를 기록했다. 전년대비 1.07% 증가한 수치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2일 2017년 기준 국내 철도의 총 연장거리 4191.7㎞ 중에서 3086㎞가 전철화 돼 전철화율 73.62%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앞서 2016년의 전철화율은 72.84%를 기록했다.

특히 우리나라 철도 중 상행과 하행이 구분된 복선구간의 전철화는 97.58%로, 프랑스(52.54%), 일본(60.21%), 중국(55.01%), 스페인(58.84%), 독일(59.81%) 등 철도선진 5개국보다 높다.

공단은 2022년까지 전철화율 85.5% 달성을 목표로 이천∼충주 복선전철, 도담∼영천 복선전철, 경원선 사업 등의 철도건설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예비 타당성조사가 통과된 장항선(신창∼대야)과 경전선(진주∼광양) 전철화사업의 전철전력분야 실시설계에 착수했으며, 2022년 개통을 목표로 장항선(신창∼대야, 118.6km) 전철화사업에 7915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이외에도 영남과 호남을 잇는 경전선에서 유일한 비전철 구간인 진주∼광양(51.5km) 구간에 총사업비 2402억원을 투입, 2021년까지 전철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공단은 전철화 사업이 저탄소 친환경 교통수단 구축을 선도하고 열차 운행속도 향상, 수송능력 증대, 철도교통 수혜지역 확대 등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