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정부, 13개 외에 새로운 혁신성장동력 발굴한다

정부가 작년에 13개 혁신성장동력 분야를 선정한데 이어 새로운 분야의 먹거리를 찾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혁신성장동력 신규분야 발굴을 위해 민간전문가 중심의 기획위원회를 구성하고 3일 첫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정부가 작년 12월에 선정한 혁신성장동력 분야는 △빅데이터 △차세대통신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드론(무인기) △맞춤형 헬스케어 △스마트시티 △가상증강현실 △지능형로봇 △지능형반도체 △첨단소재 △혁신신약 △신재생에너지 등 13개다.

이후 올해 5월 혁신성장동력 시행계획을 수립해 환경변화와 산업발전을 고려해 정기적으로 신규분야를 발굴하도록 하고 있으며, 과기정통부는 △동향분석 △심층분석 △세부기획 △평가·선정 등 4단계를 통해 혁신성장동력 분야의 상시 발굴을 추진한다.

우선 기획위에 참여하는 전문가들이 산업·사회·기술 동향을 고려해 기술, 제품, 서비스를 대상으로 1차 후보군을 도출한다.

1차 후보군을 선정한 후에는 산업·시장·특허에 대한 분석을 진행한 후 향후 우리나라가 성장동력으로 육성해 충분한 파급효과를 낼 수 있을지 판단한다. 이중 특허 분석은 과기정통부와 특허청이 협력할 계획이며 우리나라의 경쟁력과 기술 확산시기를 분석한다.

이렇게 발굴한 후보 분야에 대해서는 민·관, 소관부처가 공동으로 세부기획을 마련하도록 한 이후 종합 평가를 거쳐 신규분야 선정 여부를 검토한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