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경기도, 올해 상반기 ‘계약심사’로 699억원 아껴

경기도는 올해 상반기 1388건, 9329억원 상당의 공공사업에 대한 계약심사를 벌여 1245건에서 699억원(7.5%)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11일 밝혔다.

계약심사제는 공공사업의 계약 이전 단계에 원가산정이 정확했는지, 공사방법 선택이 적절했는지 등을 심사해 불필요한 예산의 낭비를 사전에 막는 제도다.

심사 대상은 △5억원 이상 종합공사 △3억원 이상 전문공사 △2억원 이상 기술용역 △2000만원 이상 물품구입 등이다.

도에 따르면 광주시 지방도공사의 경우 중복돼 과다 설계된 전선관과 터널케이블 등을 계약심사를 통해 바로 잡아 25억원의 사업비를 줄였다. 이는 심사신청액 69억원의 36.2%에 해당한다.

또한 군포시 보훈회관건립공사에서는 철제조립식 가설건축물을 컨테이너로 변경하고 크레인 사용 기간을 15개월에서 12개월로 줄여 8억7000만원의 예산을 아꼈다.

도는 계약심사제를 2008년 도입해 올해 상반기까지 모두 1조6152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