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국토부, 고성·보령·나주 3개 조성사업 투자선도지구로 선정

경남 고성군의 ‘무인기 종합타운’, 충남 보령 ‘원산도 해양관광 웰니스’, 전남 나주 ‘빛가람 클러스터’ 등 3개 사업이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들 3개 지역사업을 올해 투자선도지구로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투자선도지구는 발전 잠재력이 있는 지역의 전략사업을 발굴해 집중 지원함으로써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고 지역의 성장거점으로 육성하는 제도다.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지자체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작년까지 총 13개 지역사업을 선정했으며, 국토정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현재까지 5개 사업지구 지정을 완료했다.

투자선도지구로 선정되면 건폐율·용적률 완화, 인허가 의제 등 각종 규제 특례와 인허가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지역개발지원법 상 낙후지역이면 조세·부담금 감면과 재정 지원 등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들 중 경남 고성 무인기 종합타운 조성 사업은 71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무인기 연구·개발과 제작, 시험 비행 등 전 단계가 집적된 무인기 종합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인근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 등과 연계해 항공산업벨트를 구축함으로써 기존 주력산업인 조선·해양산업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 산업구조를 다변화한다.

충남 보령 원산도 해양관광 웰니스 사업은 총 사업비 7376억원을 들여 콘도미니엄, 워터파크, 마리나, 자동차 야영장 등을 포함한 복합 해양관광리조트<조감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원산도의 우수한 해양경관 자원과 이곳에 연결되는 국도 77호선 등 강점을 활용해 충남 서해안 관광벨트의 핵심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전남 나주 빛가람 에너지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2137억원을 투입해 나주 KTX역을 중심으로 인근 지역에 에너지 혁신 창업타운, 에너지 체험·체육공원, 에너지 자립도시 등 에너지를 주제로 한 클러스터를 만드는 사업이다.

이는 올해 신설된 '혁신도시 연계형' 사업으로, 광주·나주 혁신도시와 원도심을 기능적으로 긴밀히 연계할 예정이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