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노무업무 급증하는데 현장관리인력 ‘구인난’

건보 가입기준 완화 등으로
공사 외 업무량 폭증 불구
역량 갖춘 인력찾기 별따기
키워놓으면 원청사로 이직
전문건설들 현장관리 골치

건설업 관련 각종 제도가 급변하면서 업무량이 폭증하고 있는데도 전문건설업체들이 공무 및 현장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관리자급 기술자 인력난은 여전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최근 전문건설업계에 따르면 8월1일부터 건설현장 근로자의 국민연금 건강보험 가입기준이 1개월 ‘20일 이상’에서 ‘8일 이상’으로 완화돼 관리대상이 이전에 비해 크게 늘면서 업무량 급증에 업체들이 허덕이고 있다.

이처럼 올해 상반기부터 건설사업주에게 부담이 되는 각종 법 개정안이 입법되거나 시행에 들어감에 따라 업체들은 업무량 증가를 우려했는데 이런 우려가 하반기 접어들면서 현실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노무 전문가들은 “최근 전문업체들의 문의가 급증했다”면서 “노무 관련 역량을 키우는 동시에 인원을 추가로 고용해야 할 수도 있다”고 조언하고 있다.

하지만 인력난에 허덕이고 있는 건설업계에서 역량을 갖춘 기술자를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 수준이어서 건설업체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인력을 많이 쓰는 공종의 중소 전문건설업체를 중심으로 이같은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경기 부천시 소재 한 업체는 올해 초부터 사람을 뽑고 있는데 건설업에 몸담았던 지원자를 찾기가 어려워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한 새롭게 채용하더라도 적응 교육기간을 거친 후 지원자의 역량이 높아지면 3~4년 내에 대우가 좋은 원도급사로 이직하는 경우가 빈번한 실정이다.

이 업체 관계자는 “요즘 들어 더 심해졌다”면서 “예전에는 지원자가 있는 편이어서 이력을 보고 원하는 인원을 뽑아 썼지만 이젠 지원자들이 임금수준은 물론 주5일 시행 여부 등 근무여건을 들며 통 오려고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서울 소재 한 지붕공사업체는 인력이 부족해 현장관리에 소홀해진 경험을 털어놨다. 업체 대표는 “원도급사와의 분쟁에 핵심 인력을 집중하다 보니 어느새 한 사람이 3군데 이상의 현장을 관리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업무 강도가 높아 수개월 만에 퇴사하는 인원이 많다 보니 조금만 불편한 소리를 하면 이직할 것 같아 눈치를 보는 상황도 발생한다”며 인력난 해소를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