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안산노동지청, 안전조치 미흡한 안산·시흥 건설현장 20곳 적발

고용노동부 안산지청은 추락재해예방 감독을 실시한 결과 안전조치가 미흡한 건설현장 20곳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안산지청은 지난달 3일부터 21일까지 추락 등의 사망사고가 다발하는 주택, 상가, 근린생활시설 등 공사금액 120억원 미만의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불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결과 추락사고 위험이 있는 경기 안산, 시흥 소재 건설현장 20곳을 적발해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들 현장은 작업 발판과 안전난간을 설치하지 않는 등 안전조치를 소홀히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산지청은 안전대책을 세우지 않은 사업주와 현장소장에 대해 처벌할 방침이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