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획
“내년 산업경기 키워드는 ‘기로’…건설업은 공급과잉과 위기”현대경제연, 10대 특징과 대응방안 제시

현대경제연구원은 내년 우리 산업경기의 키워드로 ‘기로(CROSSROADS)’를 제시하고, 건설업의 경우 공급과잉과 위기를 지목했다. 제대로 대응하면 도약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추락하는 길목에 있다고 평가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25일 ‘2019년 산업경기의 10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2019년은 경기 하강이라는 단기적 위험과 산업경쟁력 고갈이라는 중장기적 위험이 동시에 작용하면서, 대부분 산업들이 도약과 추락의 기로에 직면할 것”이라며 2019년 산업경기의 10대 특징을 제시했다.

영단어 ‘CROSSROADS’는 보고서가 꼽은 내년 산업경기의 △공통 위험(Common Risk)의 부상 △산업 경쟁력의 추락과 반성(Self-Reflection) △건설업의 공급과잉(Oversupply) 그리고 위기 △서비스산업의 생산성(Productivity of Service Sector) 논쟁 대두 △지속가능 에너지(Sustainable Energy)에 대한 고민 △4차 산업혁명의 구조조정(Restructuring) △인구 오너스(Demographic Onus)의 위협 △아세안(ASEAN)의 기회와 위험 △노동 절약적 기술진보의 확산(Diffusion) △한류 산업의 비상(the Soaring K-Wave) 등 10대 특징의 첫 영문자를 조합한 단어다.

보고서는 가장 먼저 공통 위험의 부상을 내년 산업경기의 특징으로 꼽았다. 세계 경제가 내년 들어 하강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부분 국내 산업이 글로벌 경기 둔화라는 공통 위험에 직면, 성장세가 약화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연구원은 세 번째 특징으로 ‘건설업의 공급과잉 그리고 위기’를 제시했다.

건설업은 건설물량이 감소하는 가운데, 미분양 증가 및 시중금리 상승으로 경영난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건설업의 핵심 부문인 건축수주와 토목수주가 급격한 감소세를 보임에 따라 2019년 건설업 공사물량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최근 미분양이 증가하는 추세와 더불어 시장 금리가 상승할 경우 건설사들의 경영난이 가중될 것으로 판단했다.

연구원은 따라서 내년에 정부와 기업은 경기 하방 리스크에 대한 적극적 대응에 주력하면서 ‘혁신을 통한 핵심 경쟁력 제고’ 및 ‘새로운 시장 발굴을 통한 돌파구 모색’을 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대내외 경기 하방리스크에 대응해 경제 펀더멘틀 강화 및 경영 효율성 확보 노력이 요구되며, 건설업의 경우 불황 가능성에 대비해 공공발주 확대 및 비상 경영 시스템 가동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주체별로는 정부가 건축 경기 급랭 가능성에 대응해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접근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며, 민간주택 경기 침체를 보완할 수 있도록 공공주택 발주 확대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SOC 인프라의 질적·양적 수준에 대한 다양한 의견 수렴 및 객관적 평가를 통해 SOC 예산의 재조정이 요구되며, 또한 2019년 SOC예산의 조기집행을 통해 토목 부문에서의 수주 위축을 완화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은 건설사들도 성장보다는 안전성 위주로 경영 전략을 마련해야 할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장비와 인력에 대한 선제적 구조조정, 부채 규모 축소 및 현금 유동성 확보 등에 주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반상규 기자  news@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