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공사 현장 늘었는데 건설 실업자는 증가 ‘기현상’

건설업 전체 사업장이 늘어났는데도 건설업 실업자는 오히려 증가하는 기현상이 최근 나타나고 있다. 대형 건설현장이 크게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돼 전문건설업체는 치열해진 하도급경쟁에 따른 부작용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전문건설업계에 따르면 1군 건설사들이 시공하는 공동주택 공사의 하도급 현장설명이나 입찰 물량이 급감하고 있다. 부동산경기가 하락국면에 접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같은 분위기는 한국고용정보원의 고용보험통계를 통해서도 확인된다.

올 9월 기준 건설업 고용보험사업장 수는 48만1998개로 지난해 같은 달의 44만387개보다 8.6%, 4만1611개 증가했다. 하지만 100인 이상 대규모 사업장 수는 지난해 9월 5318개에서 올해 4962개로 6.7%(356개) 줄었다.

같은 기간 건설업 실업자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업 실업급여 수급자가 작년 9월 3만812명에서 올해는 4만2871명으로 39.1%(1만2059)나 급증했다. 실업급여 수급자격인정자 수도 6074명에서 7674명으로 20.8%(1600명) 증가했다. 이런 추세는 올해 들어 매월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 7월에는 4000명 이상 늘어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현장관리직이나 팀·반장급 근로자 수급이 원활해지고 있지만 전문업체 관계자들은 대형 공사의 하도급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저가 수주경쟁이 심화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어 우려하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일감부족으로 전문업체들은 더 많은 종합업체에 협력사 등록을 하거나, 주력 사업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등 사업범위를 확장하고 있다”며 “종합업체별로 상이한 현설 조건과 지역별 근로자임금 격차 등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채 하도급 입찰에 참여할 경우 뜻하지 않게 저가 수주를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실업률이 높아지면서 현장관리나 팀·반장급 근로자를 찾기는 쉬워졌지만, 일용직 근로자의 고용불안이 건설노조 가입으로 이어질지 모른다”고 걱정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올 하반기에 수주 받은 일감에 내년부터 본격 적용되는 근로시간 단축이나 임금인상 등이 반영되지 않을 경우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점도 우려하고 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