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환경
2670억원 규모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 본격 스타트

정부가 2670억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을 시작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부터 2019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을 공고한다고 14일 밝혔다. 주택지원은 3월11일부터, 건물지원은 4월1일부터 3주간 온라인으로 신청·접수를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는 건물일체형 태양광 지원이 확대되는 등 지원내용과 대상이 대폭 변경됐다. 전체 보급지원사업 예산은 전년 대비 403억원 늘어난 2670억원이다.

정부는 먼저 일반태양광에 비해 아직 경제성을 갖추지 못한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을 우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설치비를 최대 70%까지 지원한다.

일반 태양광설비 보조율은 기존 50%에서 30%로 낮아진다. 태양광설비 경제성이 개선돼 설치비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설치비는 2018년 ㎾당 210만원에서 올해 185만원으로 감소했다.

올해 주택지원 총설치비는 560만원이다. 정부 보조금 168만원을 제외하면 소비자 부담분은  392만원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월 350㎾h만큼 전기를 사용하는 가정에서 3㎾ 규모의 일반태양광설비를 설치하면 7년 뒤 투자비를 회수할 수 있다.

이외에도 산업부는 신재생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통합모니터링시스템도 확대한다. 관련 데이터를 기록하는 시스템을 공공임대주택·공공기관 태양광 보급사업에 적용하기로 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www.knrec.or.kr) 또는 그린홈 홈페이지(https://greenhome.kemco.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