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70억원 규모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 본격 스타트
상태바
2670억원 규모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 본격 스타트
  • 유태원 기자
  • 승인 2019.02.14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2670억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을 시작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부터 2019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을 공고한다고 14일 밝혔다. 주택지원은 3월11일부터, 건물지원은 4월1일부터 3주간 온라인으로 신청·접수를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는 건물일체형 태양광 지원이 확대되는 등 지원내용과 대상이 대폭 변경됐다. 전체 보급지원사업 예산은 전년 대비 403억원 늘어난 2670억원이다.

정부는 먼저 일반태양광에 비해 아직 경제성을 갖추지 못한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을 우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설치비를 최대 70%까지 지원한다.

일반 태양광설비 보조율은 기존 50%에서 30%로 낮아진다. 태양광설비 경제성이 개선돼 설치비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설치비는 2018년 ㎾당 210만원에서 올해 185만원으로 감소했다.

올해 주택지원 총설치비는 560만원이다. 정부 보조금 168만원을 제외하면 소비자 부담분은  392만원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월 350㎾h만큼 전기를 사용하는 가정에서 3㎾ 규모의 일반태양광설비를 설치하면 7년 뒤 투자비를 회수할 수 있다.

이외에도 산업부는 신재생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통합모니터링시스템도 확대한다. 관련 데이터를 기록하는 시스템을 공공임대주택·공공기관 태양광 보급사업에 적용하기로 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www.knrec.or.kr) 또는 그린홈 홈페이지(https://greenhome.kemco.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