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환경
노후 석탄발전소 6기 2022년까지 조기 폐쇄 추진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9.03.08 09:23
  • 댓글 0

정부가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해 오래된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2022년 전에 끝내는 방안을 추진한다.

노후 석탄발전소 폐쇄 일정은 이미 이번 정부에서 한차례 앞당겨졌지만, 더 속도를 내 석탄발전소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를 최대한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현재 30년 이상 된 노후 석탄발전소는 경남의 삼천포 1·2호기, 전남의 호남 1·2호기, 충남의 보령 1·2호기 등 총 6기다.

앞서 정부는 2016년 7월 발표한 미세먼지 대책에서 이들 6기를 포함한 노후 석탄발전소 10기를 2025년까지 폐지하기로 했다. 노후 석탄발전소 폐지 기한은 이번 정부에서 2022년으로 3년 앞당겨졌다.

지금까지 10기 중 강원의 영동 1·2호기와 충남의 서천 1·2호기가 2017년에 폐지됐다. 영동 1·2호기는 발전 연료를 석탄에서 순수 목재를 가공한 친환경 고형연료인 우드펠릿으로 전환했다.

남은 6기 중 삼천포 1·2호기는 올해 말 폐지할 예정이다. 이어 호남 1·2호기가 2021년 1월, 보령 1·2호기가 2022년 5월에 가동을 중단할 계획이다. 이날 대통령의 발언은 이 일정을 더 단축해 남은 6기의 폐지를 2022년 전에 끝내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산업부는 노후 석탄발전소 조기 폐쇄가 전력수급과 계통 등에 미치는 영향 등을 분석해 얼마나 일정을 앞당길 수 있는지 검토할 계획이다.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향후 전력수요 증가를 고려해도 2026년까지는 추가 발전소 건설이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 노후 석탄발전소 조기 폐쇄가 전력수급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건설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