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올해 ‘교통사고 다발’ 지방도로 개선에 331억 투입
상태바
행안부, 올해 ‘교통사고 다발’ 지방도로 개선에 331억 투입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9.03.1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지방도로 위험 구간의 구조개선 사업에 331억원을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방도로 위험도로 구조개선 사업은 지방도로 상 급경사, 급커브 등 도로시설기준에 맞지 않는 위험구간을 정비해 교통사고 감소 및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부산 백산허리길 구조개선 △대구 도동~자모 구조개선 △전남 장성군 작은재 구조개선 등으로 16개 시·도 62개 사업의 위험도로 구조개선을 지원한다.

그 중 전북 순창군 구룡도로 구조개선 등 13개소는 신규 착공하고, 충북 보은군 삼가~만수간 도로 구조개선 등 28개소는 연내 준공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위험도로 구조 개선 제1차 중장기계획’에 따라 2004~2013년 10년 간 16개 시도 1692곳에 8742억원을 투자했으며, 2차(2014~2023년)로 715곳에 총 1조3672억원을 들여 정비에 나선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